채널: KBS뉴스 전북

제목: “돈보다는 아이 안전이 우선”…건물 뚫어 통학로 낸 건물주 / KBS 2023.04.09.

설명: https://news.kbs.co.kr/news/view.do?ncd=7646771 #통학로 #등하교 #초등학교 #과일가게 #건물주 [앵커] 자신의 건물을 뚫어 아이들 통학로를 낸 건물주가 있습니다. 이 길을 점포로 채워 월세를 받았다면 적잖은 돈을 벌었을 텐데,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선택한 결정이었습니다. 김규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. [리포트] 가방을 메고 종종걸음을 놓는 아이들. 등굣길에 나선 듯 한데, 무슨 일인지 과일가게로 향합니다. 따라가 봤습니다. 건물 한가운데가 뻥 뚫려 길이 나 있습니다. [유다영/초등학생 : "이쪽으로 이렇게 와요. (이 길 많이 이용하는 이유가 있어요?) 여기가 빨라서요."] 근처 아파트에서 학교를 일직선으로 잇는 중간에 이 통로가 있습니다. 아이들 등하교 지름길인 셈입니다. 건물 통로를 거치지 않으면 이면도로로 통학해야 하는데 차들이 자주 다녀 위험합니다. [강호연/초등학생 학부모 : "양쪽 길에는 차가 많이 다녀서 위험해서 이쪽 길을 이용하기 시작했어요."] 과일가게를 하는 부부가 11년 전 지은 건물입니다. 원래 주차장이었고, 길처럼 썼던 곳이라 설계할 때부터 마음이 무거웠다고 말합니다. 사람 다니는 길을 막아 불편을 주지 않을까 걱정돼서였습니다. 그리고 고민 끝에, 90㎡ 공간을 비워 아예 길을 내기로 했고, 건물 안에 점포를 더 채워 넣었다면 늘릴 수 있었을 수입도 기꺼이 포기했습니다. [박주현/과일가게 주인 : "차가 굉장히 과속으로 다녔어요. 위험하다는 생각을 했죠. 그래서 이 건물을 바로 안 짓고 저희가 이렇게 띄어서 지은 거예요."] 하루에도 수백 명 다니는 길이 성할 리 없습니다. 깨지고 패인 나무 바닥을 고칠 때마다 적지 않은 돈이 들어가지만 부부는 앞으로도 이 길을 계속 지키겠다고 말합니다. [김지연/과일가게 주인 : "이 통로를 지나서 가는 것을 보면 되게 뿌듯하고 마음속으로 그래요. 학교 끝나서 올 때도 좀 더 안전하다 생각하고 마음 놓이는 그런 통로가 되면 좋겠어요."] 떡 자르듯 중간을 갈라 놓은 이상한 건물. 이 틈새는 돈보다 아이들 안전을 귀히 여기는 어느 어른의 넉넉한 마음씨로 채워졌습니다. ["안녕 (안녕하세요!)"] KBS 뉴스 김규희입니다. 촬영기자:신재복

태그: format:리포트,genre:사회,location:보도국(전주),person:김규희,series:뉴스9(전주),source:영상,type:방송,뉴스9(전주)

댓글 분석: 준비 중🛠
: